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이전으로다음으로
전체보기 화살표

박기호 《그 이후...》

2018/08/25 - 2018/10/20

장소
: 한미사진미술관 19층
기획
: 한미사진미술관
참여작가
: 박기호
  • 작품보기
  • 교육자료

《Silent Boundaries》연작은 박기호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년 동안 철거를 앞둔 재개발 지역을 촬영한 시리즈이다. 작업은 서울 돈의문에서 시작해 미아동, 북아현동을 거쳐 길음동으로 이어진다. ‘Silent Boundaries’란 어느 날 소리 소문 없이 재개발 지역으로 묶여 구분되어 버린 이 지역들의 ‘물리적 경계’를 의미할 수도 있고, 그로 인해 어느새 철거민들의 삶에 드리워진 ‘시간의 경계’를 의미할 수도 있다. 그의 사진은 ‘사라진’ 과거의 흔적이지만, 그가 발견한 삶의 흔적들, 즉 피사체와 맺었던 경험 속에 ‘남아있는’ 기억과 추억의 자국이기도 하다.
박기호의 어릴 적 기억과 사적인 감성이 응축되어 작품의 형식과 내용면에 오롯이 반영된 이번 연작은 그를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작이라 부를 만하다. 게다가 저널리즘과 상업주의를 오간 그의 경험이 농익어 나온 이번 연작은 “보도사진의 성실성과 상업사진의 세련미”를 동시에 갖춰 명실 공히 그의 사진 커리어 30년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시리즈이다.

보도자료 다운로드